“2주 이상 지속되면 병원가야합니다” 이유없이 ‘멍’이 들때 의심해봐야하는 질환 5가지

안녕하세요. 멍이 드는 경험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겁니다. 유독 멍이 잘들고 한 번 생긴 멍이 오래 지속되는사람도 있습니다

Thank you for reading this post, don't forget to subscribe!

하지만 원인모를 멍이 오랫동안 없어지지 않고 지속된다면 몸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늘은 이유없이 멍이 들때 의심해봐야하는 질환 5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멍이란?

신체의 일부분이 어떤 물체에 부딪히든지 또는 다른 물체가 와서 부딪힐 때 연부 조직과 근육 등에 손상을 입어 피부에 출혈과 부종이 관찰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유없이 ‘멍’이 들었을때 의심질환

특별한 충격이 없었음에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멍이 생긴 뒤 2주 이상 지속되고 색이 옅어지지 않는다면 다른 원인을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간 기능 저하

간 기능 저하가 이유없는 멍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요. 간 기능이 떨어지면 혈액응고인자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작은 충격에도 쉽게 멍이 생기며, 멍이 넓게 분포되는 양상을 보입니다. 간혹 멍과 함께 잇몸 출혈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음주를 많이 하시는 분들의 경우 간을 헤쳐 직접적으로 혈구에 영향을 줄 수 있고, 이에 따라 멍이 잘 들 수 있습니다.

혈액응고장애

혈액 속 혈소판이 모자라거나 기능에 이상이 생겨 혈액이 정상적으로 응고되지 않는 경우에도 쉽게 멍이 들 수 있습니다.

특히 원인을 알 수 없는 붉은색 멍이 잘 발생하고, 코피를 자주 흘린다면 혈액응고장애일 가능성이 큰데요. 이는 백혈병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는 만큼, 반드시 정확한 진단·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흑색종

흑색종은 피부 속 멜라닌 세포가 암세포로 변하면서 발생하는 피부암입니다. 가슴, 다리 등에 주로 나타나며 발톱에 멍처럼 생기기도 하는데요.

특별한 충격을 받지 않았음에도 발톱 아래에 검붉은 반점이 생긴 뒤 없어지지 않는다면 흑색종일 수 있습니다.

또한 갑자기 몸에 생긴 멍·반점의 테두리가 불규칙하고 점점 번지고 짙어지는 경우에도 흑색종을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흑색종은 점이나 멍으로 혼동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심한 경우 암세포가 혈액을 통해 다른 장기로 전이될 위험도 있습니다.

혈관염

면역계 이상으로 인해 혈관염이 발생하면 몸 곳곳에 멍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혈관염은 혈관벽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이 경우 붉은색 또는 보라색 멍 여러 개가 다발적으로 발생합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피부과 혈액·조직검사를 통해 혈관염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HS자반증

오른쪽·왼쪽 종아리에 멍이 대칭적으로 생긴다면 ‘HS자반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HS자반증은 어린이에게 주로 나타나는 자가면역성 피부 질환입니다.

하체에 많이 생기며 복통·발열 등을 동반합니다. 이 경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은 뒤 면역조절 치료를 실시해야 합니다.

오늘은 이유없이 멍이 들었을 경우에 의심해봐야하는 질환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도움이 되셨다면 “좋아요, 공유” 부탁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